제목 없음
 

투쟁속보 자유게시판


TOTAL ARTICLE : 947, TOTAL PAGE : 1 / 48
[100문100답]8편:지연된 정의는 정의의 부정
 학살규명  | 2004·11·26 00:49 | HIT : 2,209 | VOTE : 377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학살 100문 100답

8편 : 지연된 정의는 정의의 부정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2차대전 이후 국제사회에서는 집단학살을 비롯한 전쟁범죄를 ‘인간성에 반하는 범죄’로 규정하고 그 처벌 및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1948년 12월 UN 총회에서 “집단살해죄의 방지와 처벌에 관한 협약(제노사이드 협약)”을 승인했는데, 이에 따르면 “집단살해는 국민적, 인종적, 민족적, 종교적 집단의 전부 혹은 일부를 파괴, 절멸할 의도로 행하는 행위”입니다. 한국전쟁전후의 민간인학살은 대체로 정치적 학살(political massacre)의 성격을 띠고 있는데 당시 남쪽 사회의 지배집단이던 우익세력의 입장에서 ‘빨갱이’는 거의 인종이나 종교 집단에 가까운 규정이었습니다. 또한 미군에 의한 민간인학살은 사실상 인종적 편견에 입각한 집단학살(genocide)이었습니다.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77. 집단학살 문제 해결과 과거청산에 관한 국제 규범이 있나요?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학살 해결 사례 중 거창 사건은 진상규명 없는 보상에 그쳤고 5.18민주화운동 또한 보상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하지만 국제사회에서 제시하는 과거청산의 기본원칙은 1) 진상규명 2) 피해자와 유족의 명예회복 3) 가해자의 사죄와 처벌 4) 배상 5) 재발방지책 마련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즉, 진실규명 없이 정치적 타협으로 문제를 해결할 경우, 피해자와 유족의 신원은 물론 재발방지책 마련 등 사회적 환기의 기능도 할 수 없다는 것이 국제사회의 공통된 인식입니다.

78. 외국에서 이런 문제를 해결한 사례는 없나요?

국제사회는 제노사이드 협약을 맺고 국제형사재판소를 설치하는 등 전쟁범죄 및 집단학살죄의 처벌과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해결되지 못한 사례도 있고 지금까지도 세계 곳곳에서 전쟁과 학살이 벌어지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국제사회에서도 협의와 연대를 통해 이런 범죄를 처벌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경주해야겠지만 적어도 지금까지는 국민국가에서 국내법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 훨씬 구속력이 강합니다. 2차대전 이후 각 나라는 저마다의 현실에 맞게 전쟁범죄와 집단학살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각 나라의 정치상황과 민주주의 성숙도에 따라 전개되는 양상은 각기 다릅니다. 해외의 몇 가지 사례를 살펴보는 것은 향후 우리 나라의 민간인학살 진상규명과 과거청산의 청사진을 그리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79. 평생을 쫓기는 전범들, 나치 전범재판

독일에서는 히틀러의 나치 시대를 반성하고 그 과오를 바로잡으려는 노력이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2차대전 직후 뉘른베르크 재판을 비롯한 여러 가지 법적, 인적 청산작업이 진행되었으나 이후 전세계가 냉전체제로 급속히 재편되면서 청산이 완료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1979년 공소시효를 없애고 지금까지도 나치 전범을 색출하여 법정에 세우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으며, 이스라엘과 외교관계를 수립하고 홀로코스트(유태인 집단학살) 피해자에 대한 보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80. 제주 4.3사건 해결의 모델이 된 대만 2.28사건

2.28사건은 중국 공산당에 쫓겨 대만으로 밀려난 국민당 정부군이 1947년 2월 28일부터 타이베이를 비롯한 대만 전역에서 수십만의 무고한 원주민을 학살한 사건입니다. 반세기 가까운 철권통치 기간동안 이 사건은 입밖에 내는 것조차 금기가 되었는데요, 1987년 계엄 해제 후 국민들의 사건 진상규명 요구에 정부가 행정원 산하에 조사위원회를 두어 진상을 조사한 뒤 1992년 말 최종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1995년 사건발생 48년 만에 리덩후이 총통이 국가수반으로서 유족들에게 사죄했고 대만 의회에서는 보상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또한 2월 28일을 '평화의 날'로 제정하고 타이베이 공원에 위령비를 세우는 등 선전, 고증, 기념관 건립 등의 후속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81. 영국에서 체포된 칠레의 피노체트

1973년 9월 11일 피노체트의 칠레 군부세력은 미국의 지원하에 아옌데 민주정부를 무력으로 전복하고 일주일간 3만 명의 시민과 인민연합 지지자들을 학살하며 집권한 뒤, 이른바 ‘콘도르 작전’을 통해 진보 인사들을 납치, 구금, 살해, 암매장하여 수천 명을 사망, 실종시키고 10만 명을 고문 후유증에 시달리게 했으며 100만 명을 해외로 내몰고 망명인사를 추적해 암살까지 했습니다. 민정이양 후 피노체트는 1973년부터 89년까지의 군사통치 기간에 일어난 80여 건의 스페인인 피살?실종사건으로 1998년 스페인의 가르손 판사에 의해 반인륜적 범죄 혐의로 기소되었고, 범죄인 인도 요청에 따라 요양차 가 있던 영국에서 체포되었습니다. 피노체트는 현재 건강상의 이유로 기소국 스페인이 아닌 본국 칠레로 인도되어 재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한편 칠레에서는 2004년 ‘정치범과 고문에 관한 국가조사위원회’에서 피노체트 시절의 고문 사례에 관한 보고서를 냈는데, 종신 상원의원의 자격을 가진 피노체트에게 어떤 처벌이 가해질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82. 5월 광장의 어머니, 아르헨티나의 과거청산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아르헨티나의 ‘추악한 전쟁‘은 1976년 3월 24일 쿠데타로 집권한 아르헨티나 군사 정권이 좌익 게릴라 소탕이라는 명분하에 1983년까지 8년 동안 무제한의 국가폭력을 동원하여 무고한 시민들을 체포, 납치, 구금, 고문, 사살, 처형한 사건입니다. 비공식 집계에 따르면 이 기간에 희생된 사람은 실종 3만 명, 강제 입양 500명, 정치범 1만 명이며, 정치적 망명자도 30만에 달합니다. 무장 게릴라 단체의 산발적 저항은 이내 진압되었고 그 누구도 ’추악한 전쟁‘에 대해 언급도 못하는 공포 상태가 지속되면서 사람들이 끊임없이 실종되었습니다. 1977년 4월 13일 실종된 자식의 행방을 찾으려는 어머니 14명이 대통령궁 앞 ‘5월 광장’에 모였고 이후 매주 목요일마다 침묵시위를 펼치면서 ‘5월 광장의 어머니’는 계속 늘어갔습니다. 1983년 선거에서 당선된 알폰신 대통령은 ‘실종자 조사 국가위원회’를 설치하여 군사독재 기간의 범죄행위를 조사했으나 정치적 타협으로 전모를 밝혀내지는 못했습니다. 정치적 타협에 분노하는 5월광장 어머니들의 시위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83. 프랑코 독재 이후 민주주의 이행 과정에서의 스페인의 과거청산

스페인 내전 이후 집권한 프랑코 정권은 철권통치로 국민들을 억압하면서 파시스트 정당, 군대, 가톨릭 교회 등의 지원을 받으며 군림했습니다. 1975년 프랑코 사망 이후의 민주주의 이행은 구체제 세략의 한 부류인 온건 개혁파가 좌파의 협력을 받아가며 변화를 만들어가는 식이어서 정치적 타협으로 마무리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스페인 국민은 1982년 군부 쿠테타를 하루 만에 일축하며 민주적 의회와 정부를 되찾았으나 과거는 ‘망각’ 속에 모두 묻어버리자는 타협적인 방식을 택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 와서 다시 강력한 문제 제기가 일고 있습니다.

84. 남아공의 ‘진실과 화해 위원회’

아파르트헤이트는 1948년부터 1994년까지 소수의 백인이 인종차별 정책을 펴며 다수의 흑인과 혼혈인, 인도인, 아시아인 등을 분할 지배하던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공식 통치이념이었습니다. 1995년에 구성된 ‘진실과 화해 위원회’는 ‘보복없는 과거청산’을 기치로 1960년부터 1993년 12월 전인종 선거를 규정한 잠정헌법이 제정될 때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자행된 국가범죄와 인권침해 행위를 조사했습니다. 남아공의 사례는 지나치게 화해에 치우친 면이 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하지만, 백인 지배세력의 잘못은 물론 아프리카민족주의자나 해방세력의 과오까지 조사하는 등 독립적이고 강력한 국가기구에서 철저한 진실규명 작업을 추진하여 공정한 과거청산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85. 과거청산의 현재적 의미는 무엇인가요?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86. 우리 나라의 과거청산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우리는 식민지배, 전쟁, 군사독재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더욱이 냉전시기와 맞물린 오랜 군사독재 기간으로 말미암아 이전 시기의 잘못을 청산할 기회를 갖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청산해야 할 과제를 계속 덧쌓아왔습니다. 지금 우리는 정치적 타협과 망각으로 똑같은 잘못을 계속 되풀이할 것인가, 과거의 잘못을 씻고 새로운 미래를 건설할 것인가의 기로에 서 있습니다. 과거청산은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의 명령입니다. 국민적 합의 속에 국가가 공식적으로 과거청산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HR>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1호 법 쟁취 농성 투쟁 돌입 (2004/11/3)

2호 340명 인권활동가, 과거청산법 제정 촉구 선언 (2004/11/4)

3호 어찌 잊겠는가 그 속에서 스러진 영령들이여, 합동위령제 엄수 (2004/11/8)

4호 올바른 과거청산을 위한 범국민위원회 공식 발족 (2004/11/9)

5호 과거청산법 국민 절반 이상 지지 (2004/11/12)

6호 한나라당 과거사진상규명법에 대한 흑색선전 중단하라 (2004/11/16)

7호 과거청산법 포함 입법청원 (2004/11/17)

8호 경찰 과거사진상규명위 발족 (2004/11/19)

9호 과거사 진상규명으로 민주개혁 실현하라 (2004/11/22)

* 11월 25일 목요일 저녁 7시부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교육장에서 '올바른 과거청산을 위한 연속토론회 '민주화운동-성과과 확산 문제'에 대한 토론이 있으며 11월 17일 토요일 2시부터 종합토론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많은 참석 바랍니다.

<HR>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1편 : 이땅에서 해원하지 못한 억울한 죽음들 (보러가기)

2편 : 온 국민이 잠재적인 적! 국가가 국민을 선별하다 (보러가기)

3편 : 불안정한 해방정국에서 학살은 이미 시작되었다 (보러가기)

4편 : 학살은 의심할 바 없는 최상층의 지시 (보러가기)

5편 : 흰 옷 입은 사람은 무조건 죽여라 (보러가기)

6편 : 작전지역 내 모든 인간은 죽여도 좋다 (보러가기)

7편 : 유족회 활동이 이적행위라고? (보러가기)

* 5편까지의 링크에 문제가 발생하여 수정하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학살규명범국민위 사무처(이춘열 019-265-5694, 02-773-5158)로 문의바랍니다.

<HR>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학살규명 범국민위 2005년 탁상용 달력 판매합니다.

학살사건, 지역 위령제 일정, 유족회 및 단체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는 2005년 달력입니다.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 가격 : 5,000원 / 문의 : 02-773-5158, 02-773-6158

우리은행(최홍섭) 350-094925-02-101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HR>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학살 진상규명 범국민위원회는 학살의 진실을 세상에 널리 알려 사회적 공론화와 입법을 통한 문제해결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와 같은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또 학살의 진상을 밝혀 다음세대를 위한 교훈으로 삼고 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사회의 인권과 민주주의의 잣대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학살의 진상을 밝히는 일은 살아남은 우리들이 해야할 더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입니다.

여려분의 참여와 후원은 폭력과 억압의 시대를 넘어 인권과 평화의 시대로 가는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100만 피학살 원혼들이 해원하고 유족들이 위로받을 수 있도록 은폐된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일에 동참해주십시오.

 style='border:1 BBBBBB solid;' onclick="this.src.popupView();" style="cursor:pointer;" onLoad=resizeImg(this); 

삽화 : 박건웅 / 발행 :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학살 진상규명 범국민위원회 http://www.genocide.or.kr

  
  근로복지공단 앞 천막농성 돌입  경기서부 04·11·26 2179 327
  [100문100답]7편:유족회 활동이 이적행위?  학살규명 04·11·24 2183 36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전국건설노동조합 경기서부건설지부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379-1  TEL : 031)491-7664   FAX : 031)492-7664  운영자 : jsb@jinbo.net 
안산.시흥지회 : 031)491-7664   부천.김포.광명지회 : 032)655-1894  안양.군포.의왕지회: 031)427-8157  오산.화성지회 : 031)491-7664.